• 경기문화 재단
  • 경기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이미지입니다.
  • 더봄
  • 삶과예술배움청, ‘배움’으로서의 삶을 다시 생각한다
  • 정경운 _전남대 교수
  • 2014.02.26

 

 

 

 

 

 

1. 고민의 시작, ‘창의예술학교’

 

‘학교 밖 학교’라는 실험이 가능할까? 창의예술학교는 학교 밖 학교라는 개념으로 출발했다. 이 개념은 현재 한국사회가 안고 있는 두 가지 문제 상황에 대한 반성을 전제하고 있다.

 

첫 번째는 양질의 전환 시기를 놓쳐 버린 문화예술교육의 오늘에 대한 반성이다. 문화예술교육 정책이 입안되고 그에 따른 다양한 사업들이 시행된 지 10년에 가까운 시간이 지났으나, 여전히 한국사회 내에는 문화예술교육의 윤리적 가치와 목표의식에 대한 공동의 이해와 사회적 합의가 형성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한 문제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무차별적 예술강사 파견, 질적 내용을 담보하지 않은 교육프로그램의 성행 등 지금까지 국내 문화예술교육 방향은 계량적, 형식적 사고에 매몰되는 한계를 보였다.

 

문화예술교육은 단순히 하나의 프로그램에 대한 ‘경험’ 정도로 치부되는 한계를 보이고 있다. 그래서 ‘학교’라는 형식을 고민해봤다. 단순한 프로그램에 대한 경험이 아닌 기관과 같은 개념의 ‘학교’. 이를 통해 책임 있는 교육과정의 운영, 교육컨텐츠의 개발과 진화, 교사와 학생 간의 긴밀한 교감 등을 통해 학교 내 모든 구성원들이 상호 성장할 수 있지 않을까?

 

두 번째는 공포와 괴담의 수준까지 가버린 공교육 학교 현장에 대한 반성이다. 현재의 공교육 현장은 개인을 균질화하고 규제와 통제로 개인의 창의성을 무력화시키고 있다. 우리는 이를 반성하며 개인마다 달리 나타나는 창의성의 지점을 주목하고 자유로운 사고를 존중하며 실패와 낙오의 두려움을 주지 않는, ‘즐거운 마음으로 오고 싶은 학교’를 만들 수 있을까??

 

우리에게는 여러 가지 질문이 요청됐었다. “살아가는 데 필요한 것이 무엇인가?”, 우리는 “지식이 아닌 지혜의 문제”라고 답해보고 싶었다. “배움의 새로운 구조는?”, 우리는 “학교 밖 학교”라는 형식을 제안해보고 싶었다. “삶, 예술, 교육을 융합하는 실험이 가능할까?”, 우리는 “움직이는 학교, 노작학교, 인문예술학교”라는 프레임을 제시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창의예술학교를 탄생시켰다. 우리는 창의예술학교에서 “기존 교육에서 배울 수 있는 새로운 배움의 기회”를 학생들에게 만들어보고 싶었다.

 

 

 

 

 

2. 창의예술학교는?

 

창의예술학교는 문화예술의 내재적 힘을 통해 아동, 청소년을 포함한 시민들의 일상적 삶의 힘을 복원하고자 한다. 또한 사물과 개인, 개인과 세계 간의 교감을 통해 관계를 만들고 감수성을 증진시킴으로써 우리 삶을 억압하는 다양한 요소들(계층, 세대, 인종, 지역 갈등 등)에 대한 반성과 성찰을 유도하고자 한다. 그리하여 단순한 개인의 문화예술적 욕구를 충족시키는 것을 넘어서 창의예술학교를 통해 시민의 삶과 관계를 재구성하고, 나아가서는 인간적 삶이 중심이 되는 문화공동체 구축을 지향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창의예술학교의 교육과정은 문화예술을 통해 자신의 삶에 대해 면밀히 관찰하고 재해석해보게 하고, 몸과 근육과 마음을 동시에 성장시킴은 물론 삶의 맥락에 대해 이해하고 공동체적 구성원으로서의 개인의 비전을 설정할 수 있도록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난 2013년부터 창의예술학교는 다음과 같은 학교들을 내부에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① 바퀴달린학교(초등) : “삶 속 예술(노작)학교”

 

특성

“노작(勞作)을 통해 배운다”는 비전을 통해, 갇혀 있는 학교가 아니라 마을 골목, 논둑길, 예술가의 작업실, 옥상 등 세상으로 열려 있는 모든 곳이 학교이며 교실이 되는, 삶으로부터 배우는 학교

교육과정

(반 구성)

▸물건의 재구성 ▸주말건축 ▸땅과 예술 ▸여행인문학 (4개 반)

학생 수

2012년(39명), 2013년(34명)

 

 

② 보헤미안여행학교(청소년) : “자유와 지혜를 구하는 여행학교”

 

특성

자유롭고 예술적인 여행을 청소년 스스로 기획해 다양한 세상을 만나러 떠나는 학교로, 예술적 가치가 살아있는 ‘그곳’과 관계를 맺고, 나아가 내 것을 나누어 ‘그곳’을 더 아름답게 하는 여행을 지향

교육과정

(반 구성)

2013년: ▸몸짓여행 ▸경계+인여행 ▸빈손여행 ▸섬여행 ▸미로여행 (5개 반)

2014년: ▸경계+인여행 ▸방랑자여행 ▸남인천하 (3개 반)

학생 수

2013년(41명), 2014년(35명)

 

 

③ 도시축제창의학교(청년) : “도시를 살리는 청년들의 축제기획학교”

 

특성

도시문제를 창의적/예술적 방식으로 극복하는 축제를 연구하고 실행하는 워크숍형 청년학교

교육과정

▸1학년: 축제관련 기초/심화교육, 축제기획실습

▸2학년: 워크숍형 기획

학생 수

2013년(40명), 2014년(18명)

 

※ 공통사항: 입학식/졸업식, 예술캠프, 통합수업, 전 교육과정 모니터링, 네트워크 포럼

 

 

 

3. 고민의 전환, ‘삶과예술배움청’이라는 이름

 

우리는 ‘배움청’이라는 이름에 대해서도 고민했다. ‘청’이라고 칭한 것은, 민간영역에서의 기관의 힘에 대한 신뢰를 보장할 수 있기 때문이라 생각했다. 교육청과 같이, 관청이란 개념과 같이, 이름바 ‘민청(民廳)’의 개념으로 배움청이라 이름 붙여봤다.

 

삶과예술배움청은 앞으로 배움터의 네트워크로 작동하고자 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그러기 위해 현재 3개 학교로 운영되고 있는 삶과예술배움청의 교육 영역을 확장해 시민인문학교, 지식순환대학, 노인예술야학, 청소년현장대학 등을 구상해보고자 한다. 이 네트워크는 단순한 기관, 단체의 네트워크가 아닌 다양한 ‘학교 밖 학교’들로서의 ‘배움터 네트워크’다. 이를 위해 공동의 지향점과 그 안에서 지켜야 할 몇 가지 약속들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

 

우리는 지역사회의 새로운 담론으로 작은 ‘배움청’들의 네트워크를 제안해보고자 한다. 삶과예술배움청의 논의를 바탕으로 현재 광주지역에서는 배움청의 형식이 제안되고 있다. 광주어린이·청소년친화도시추진협의회는 5대 의제 중 하나로 ‘광주배움청’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 제안은 학교 밖에서의 ‘배움’을 지역 민간단위로 통합해 사고할 필요가 있다는 인식에서 이루어졌다. 이 구상은 배움터들의 네트워크가 작은 ‘배움청’을 만들고, 이 작은 ‘배움청’들이 연결돼 ‘광주배움청’이라는 네트워크를 만드는 것이다. 이 계획이 현실화되면 광주배움청은 하위 단위를 지원하고 배움청, 배움터 간의 공동 프로젝트와 정책 연구를 추진하게 된다. 이를 통해, 우리는 민간단위에서 제안되는 ‘배움에 대한 해법’이 학교 공교육 현장의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 본다. 이 네트워크 안에서, 삶과예술배움청도 우리 배움청 안에서 가능했던 여러 가지 배움터의 대안적 실험 등을 타 단위로 확장·유통시킬 수 있으리라 본다.

 

 

- 캐리커쳐 : 배민경 作

 

 

 

 

경기문화예술교육 웹진 지지봄봄 http://www.gbom.net/